언론

"비밥코리아 보고 비빔밥 즐겨요"

신문사명
아시아경제
게시일
2009.10.15
조회
21

오감만족 맛있는 비빔밥 공연

새로운 문화코드로 한식홍보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비밥∼, 비밥∼ 비빔밥, 비벼∼, 비벼∼, 비밥코리아'

비빔밥을 소재로 뮤지컬을 만든다면, 게다가 공연이 끝나고 비빔밥 명장이 손수 만든 '진짜' 비빔밥을 즐 수 있다면…. 눈, 귀는 물론 입까지 즐거운 뮤지컬이 나온다.

한식을 대표하는 비빔밥이 난타와 점프같은 무언극 행태의 재미있는 공연으로 제작돼 aT 센터에서 선보였다.

비밥코리아는 8명의 요리사가 요리달인으로부터 요리비법을 전수받아 최고의 비빔밥을 만드는 과정을 재미있게 그린 공연으로, 국내외에서 큰 성공을 거둔 <난타>, <점프>의 최철기씨가 감독을 맡았다.

비빔밥을 소재로 한 만큰 접근 방식도 새롭다. 다양한 재료가 서로 어우러져 맛의 조화를 내는 비빔밥을 나타내기 위해 융합과 조화(mix & harmony)의 이미지로 만들어 재미와 볼거리, 흥분과 감동을 선사했다고 최 감독은 설명했다.

비빔밥의 재료와 조리의 특성을 표현하기 위해 각종 영상기법과 비트박스, 아카펠라, 비보잉이 다양하게 활용됐다. 조리과정의 소리는 비트박스와 아카펠라로 변화되고, 조리하는 모습은 비보잉과 아크로바틱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역동적인 30분간의 공연 뒤에는 곧바로 비빔밥이 제공되어 공연의 감동이 그대로 이어졌다. 이날 공연에는 한식세계화 추진단 위원과 식품업계 인사, 조리학과 학생 등 100여명의 관객이 초청됐다.

드라마 '대장금'에 출연(왕비 역)한 바 있는 박정숙 교수는 "비빔밥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스토리를 달아서 퍼포먼스 공연을 만든 것은 신선한 발상"이면 "오늘 공연을 보니 비빔밥이 세계인의 식탁에 오를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우리 음식을 단순히 음식으로 알리기보다 공연(문화)을 통해 관객이 자연스럽게 호감을 갖게 만드는 간접적이고 세련된 한식세계화 전략의 하나로 추진됐다.

최 감독은 "비밥 코리아는 음식과 문화가 결합한 새로운 문화코드인 'Eatertainment' 방식의 장르를 개척하게 될 것이며, 자신이 첫 작품을 만들게 되어 흥분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음식을 소재로 한 공연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어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또 비언어 공연이기 때문에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밥코리아는 언어 장벽이 없는 무언극 공연이고, 한국의 역동성이 잘 나타나는 비보잉이 가미돼 제작단계부터 세계를 겨냥한 작품이다.

민승규 농식품부 차관은 "비밥 코리아가 칸느 영화제에 선보이게 될 것을 기대한다"며 "비밥코리아는 앞으로 국제영화제, 국빈 행사 등 다양한 국내외 행사에서 우리 한식을 세계에 알리는 콘텐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밥코리아는 농식품부가 한식세계화 사업의 하나로 CJ그룹과 공동으로 제작했으며, 15일 초연 공연에 이어 16일 aT센터에서 국산 농식품 해외 바이어, 방송언론 기자, 예술문화계 인사들을 초청해 두 차례 더 공연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비밥코리아 공연이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져 상업적으로도 발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