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CJ그룹, '쉐프!'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초연

신문사명
세계일보
게시일
2010.07.28
조회
21
CJ그룹은 비빔밥을 소재로 농림수산식품부와 공동 제작한 넌버벌 퍼포먼스(비언어극) ‘쉐프!’를 다음달 6∼30일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초연한다고 28일 밝혔다.

배우 9명을 포함한 공연팀 20명이 이달 말 출국해 다음달 4일 저녁(현지시간) 350석 규모의 에든버러 어셈블리 극장에서 열리는 오프닝 파티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매일 오후 한 차례씩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은 세계 최대 공연예술 축제로 지난해에는 1만8091명의 출연진이 265개 공연장에서 2098편을 선보였다. ‘쉐프!’는 지난해 10월 파일럿(시범)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비밥 코리아’의 공연 시간을 2배인 60분으로 늘린 업그레이드편이다.

비빔밥의 달인이 그의 비법을 훔치려 하는 자객들을 피해 그림 속으로 들어갔다가 현대에 부활해 힙합 요리사들에게 비법을 전수한다는 줄거리로, 강한 비트와 리듬에 액션과 코미디 요소를 더했다.

CJ제일제당, CJ푸드빌, CJ프레시웨이 등 식품 계열사가 제작비를 후원하고 CJ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기사 자세히 보기